미국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혈전 생성 논란에 휩싸이면서 세계 각국이 백신 보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3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품안전청(FDA)과 질병관리본부(CDC)의 권고에 따라 미국 내 50개주 모두 얀센 백신의 접종을 일시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양대 약국 체인인 CVS와 월그린도 얀센 백신 투여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미 접종을 예약한 고객은 예약을 취소하거나 나중에 다시 예약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FDA와 CDC는 이날 "미국 내 얀센 백신 접종자 6명에게서 뇌정맥동혈전증과 같은 희소 혈전 사례가 보고됐다"며 "충분한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얀센 백신의 접종 중단을 권장한다"고 알렸다.

얀센 백신을 공급하고 있던 남아프리카공화국도 접종을 곧바로 중단했다. 남아공은 현재까지 2만8900여명의 의료 종사자에게 얀센 백신을 맞혔다. 접종자 중 혈전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지만, 예방 차원에서 접종을 중단하기로 했다는 게 남아공 당국의 설명이다.

얀센 백신의 접종을 계획중이던 유럽 국가들은 비상이 걸렸다. 유럽에서 얀센 백신 접종을 시작한 국가는 아직 없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얀센 백신의 공급 지연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지난 9일 일부 얀센 백신 접종자들의 혈전 사례를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밝힌 유럽의약품청(EMA)은 미 보건당국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달 말 얀센 백신을 배송받기로 돼 있는 캐나다는 존슨앤드존슨 측에 혈전 사례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하는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얀센 백신의 접종이 중단되더라도 미국인 100%가 맞을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의 백신이 있다"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얀센 백신이 아니더라도 화이자와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6억도스를 이미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6억도스는 3억명이 맞을 수 있는 분량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도 "미국에 5월 말까지 공급하기로 한 백신을 당초 계약 물량보다 10% 늘릴 수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말에 힘을 실어줬다. 이렇게 되면 화이자가 미국 정부와 약속한 계약 물량인 3억도스를 모두 인도하는 시점이 오는 7월말에서 2주 당겨질 전망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