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올해 1분기에 30%의 매출 증가세를 기록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서는 분기 실적을 올렸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LVMH는 1분기에 패션과 가죽제품 사업부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동기보다 30% 늘어난 140억유로(약 18조7천79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분기보다도 8% 늘어난 수준이다.

사업 영역별로 보면 패션과 가죽제품 사업부는 1분기에 52%의 매출 증가세를 나타냈다.

시계와 보석 사업부 매출은 티파니 앤드 컴퍼니 인수와 환율효과 등으로 138%나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 매출이 86% 늘어났으며 미국도 23% 증가했다.

다만 일부 국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봉쇄에 들어간 유럽 지역 매출은 9% 감소했다.

앞서 지난해 LVMH의 연간 매출은 코로나19 여파로 16% 줄었다.

코로나19 뛰어넘은 루이뷔통 1분기 '깜짝' 매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