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지사 "후쿠시마 오염수, 오사카 앞바다에 방류"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부 지사(사진)가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사고현장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오사카 앞바다에 방류할 수 있다고 밝혔다.

1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요시무라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로부터 정식 요청이 있으면 (오염수의 오사카만 방류를)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요시무라 지사는 "(후쿠시마현의 농작물 및 해산물에 대한) 평판피해를 어떻게든 줄이는게 극히 중요한데 이를 후쿠시마현에만 맡겨서는 안된다"며 "오사카만은 후쿠시마 제1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의 관내는 아니지만 일본 전체가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전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방류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이에 대해 한국, 중국, 대만 등 주변국과 일본 어민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일본 내외부에서도 '오염수가 안전하다면 도쿄나 오사카 등 대도시 앞바다에 버리라'는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요시무라 지사의 발언은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오염수는 제대로 처리하기 때문에 일본과 국제 안전기준을 모두 충족한다"고 말했다.

오염수에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로도 걸러내지 못하는 방사능 물질 삼중수소(트리튬)가 들어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가 음료 기준으로 정한 1만Bq(베크렐)의 7분의 1인 1500Bq까지 희석해서 방류한다는 입장이다.

방사능 물질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처리했다는 이유로 일본 정부와 대다수 미디어들은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부른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