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농도 60% 농축 예고…"개량형 원심분리기도 추가 설치 계획"
'공격 배후' 복수 천명 하루 만에 이스라엘 선박 피습

주요 핵시설에 타격을 입은 이란이 오는 14일부터 역대 최고 수준인 농도 60% 우라늄을 농축하겠다고 밝혔다.

나탄즈 핵시설 공격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한 이란이 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과 추가 원심분리기 설치로 '강대강' 대응을 선언한 셈이다.

13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프레스TV에 따르면 압바스 아락치 외무부 차관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이같이 통보했다고 밝혔다.

아락치 차관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참가국 회담의 이란 대표단을 이끌고 있다.

그는 또 피습당한 나탄즈 핵시설에 50% 향상된 성능의 개량형 원심분리기 1천대를 추가로 설치하겠다고도 했다.

IAEA도 이날 AFP 통신에 "이란 측으로부터 농도 60%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확인했다.

지난 11일 핵합의 상 사용 금지된 개량형 원심분리기를 보유한 나탄즈 핵시설이 공격을 받아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이후 이란은 나탄즈 핵시설 정전 사태가 핵 합의 복원을 막으려는 이스라엘의 시도라고 비난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이 이번 공격으로 핵합의 복원 참가국 협상에서 이란의 주도권을 약화시키려고 했다면 이는 매우 좋지 않은 도박을 한 것"이라면서 "나탄즈 핵시설 피습은 이란의 협상력을 더욱 강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이란의 60% 우라늄 농축은 역대 최고 농도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문가를 인용해 이란이 60% 농축 우라늄을 효율적으로 생산하는데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며 초기 생산량은 극소량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이란이 공격 배후에 대한 복수를 천명한지 하루만에 걸프 해역에서 이스라엘 회사 소유의 화물선이 공격받아 중동 지역 긴장도 고조되고 있다.

이스라엘 매체 채널12는 익명의 정부 관리를 인용해 이날 이스라엘 선박이 미사일 또는 드론 공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배후는 이란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란은 2015년 핵합의 타결 전 우라늄을 20%까지 농축했지만 핵합의로 이를 3.67%로 희석해 초과분을 해외로 반출했다.

그러나 미국의 핵합의 파기에 대응해 현재 이를 4.5%까지 올렸다.

지난해 말 이란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가 테러로 숨지자 이에 대응해 우라늄 농축 수준을 20%로 추가 상향했다.

이달 초 이란 원자력청은 지난 1월부터 약 석달만에 20% 농도 농축 우라늄 55㎏을 생산했다고 발표했다.

통상 핵무기 1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90% 고농축 우라늄 25㎏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20% 농축 우라늄 200∼250㎏을 생산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