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 설치된 TV로 일본 정부가 발표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공식 결정 관련 뉴스가 중계되고 있다. /뉴스1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 설치된 TV로 일본 정부가 발표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공식 결정 관련 뉴스가 중계되고 있다. /뉴스1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하면서 주변국들의 우려가 심화되는 가운데 주한 일본대사가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책임지고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13일 "ALPS(다핵종제거설비) 처리수 처분에 대해 많은 한국 국민 여러분이 걱정하고 계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해양 환경이나 수산물의 안전성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오는 삼중수소(트리튬)을 포함한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확정했다. 자국의 안전 기준을 강화하겠다고 했으나 사고 원전에서 나온 125만톤(t)이 넘는 막대한 양의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것이라 인근 지역의 반발이 크다.

일본 정부에선 현재 후쿠시마원전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모두 방출하는데는 30년 가량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도 "반대 의사를 전달할 것"이라는 강경 대응 입장을 내세우는 중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일본에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일본 축은 "해양 방출은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의 권고에 따라 정해진 규제 기준을 엄격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지금까지 실시한 전례와 실적이 있고 또 모니터링을 확실하고 안정적으로 실시할 수 있어 후쿠시마 지역의 재건과 폐로 양립을 도모함과 동시에 안전을 배려한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