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반핵단체들 반대 잇따라…"한국 정부 강경 대처해야"
전문가 "방사성 물질 소량 배출해도 해양생태계에 큰 영향"

탈핵·환경단체들은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환경운동연합 등 국내 3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탈핵시민행동은 13일 성명을 내고 "지난 10년 동안 주변국이 반대해온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행태에 분노한다"며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방류를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탈핵시민행동은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희석해 순차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희석해도 바다에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며 "해양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청년기후행동 등도 이날 오전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어민들도 크게 반발하고 주변국도 반대하는데 납득하기 어려운 방식으로 오염수 방출을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제니퍼 모건 그린피스 사무총장도 성명에서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방사성 오염수를 의도적으로 태평양에 쏟아붓는 일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끔찍한 일"이라며 "방류 결정은 유엔해양법협약에 규정되어 있는 일본의 법적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오염수 속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이 1ℓ에 1천500베크렐(㏃) 미만이 될 때까지 바닷물로 희석한 후 배출한다는 일본 정부의 계획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는 "방사성 물질은 시간이 지나면 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는 황사와 다르다"라며 "꾸준히 소량을 내보내는 경우에도 사라지지 않아 해양 생물에 지속적인 영향을 줄 것인데, 그 정도를 예측하기가 어렵다는 게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1천500㏃이라는 기준은 인체나 해양에 유해한지 여부가 아니라 비용·효과를 따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의 국제해양재판소 제소 등 강경한 대응과 함께 국제 시민사회와 연대한 대일 압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다.

그린피스는 성명에서 "오염수 방류 결정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국제해양재판소에 잠정 조치 청구를 즉각 준비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경숙 시민방사능센터 활동가는 "일본을 설득해도 듣지 않으니 이제는 법률·해양 전문가들과 함께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대응도 너무 점잖았던 만큼 더 강경한 대처 등 요구사항을 정리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한·일 시민사회단체들이 연대한 '후쿠시마 핵사고 10주년 한일준비위원회'는 전날 일본 정부에 오염수 방류 반대 등 요구를 담은 국제 서한을 전달했다.

여기에는 지난 2월부터 총 86개국의 시민 6만4천600여명이 서명했다고 탈핵시민행동 측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