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인출 어려워지자 3∼10% 수수료 챙겨
모바일 인터넷 차단으로 신용카드 사용 중단…쇼핑몰·슈퍼마켓 등 타격
외국계 기업, 해외자금 유치에 난항…"군부 쿠데타로 금융개혁 퇴보"
'수수료 10%'…미얀마 은행 마비에 '폭리' 금융 서비스 등장

미얀마가 군부 쿠데타 이후 금융시스템이 사실상 마비되면서 폭리를 취하는 신종 금융 서비스가 등장하는 등 폐해가 잇따르고 있다.

13일 현지 매체인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곳곳에서는 인출 금액에 따라 3∼10%의 대행 수수료를 받는 고율 현금 인출 대행 서비스가 성행중이다.

미얀마는 지난 2월 1일 군부 쿠데타 발생 직후 많은 시민들이 금융 시스템 붕괴를 우려해 대량으로 현금을 인출하려는 시도가 빈발했다.

이에 군부는 중앙은행을 통해 창구나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하루에 50만 짯(39만3천원) 이내에서 인출이 가능하도록 지시했다.

민간은행의 경우 ATM에서 20만∼30만짯 으로 인출 한도를 내려잡았다.

이에 따라 야간 통금이 해제된 이른 새벽부터 시민들이 먼저 현금을 뽑으려고 ATM앞에 줄지어 서있는 풍경이 일상이 됐다.

그러나 은행의 현금 보유고 부족으로 일부만 돈을 찾고 나머지는 빈손으로 발걸음을 되돌려야하는 상황이 계속되자 고율의 현금 인출 대행 서비스가 등장한 것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한 시민들은 손쉽게 현금을 손에 쥘 수 있게 되자 처음에는 만족을 표시했지만 이내 고율의 수수료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한 현지인 사업가는 "모바일 뱅킹을 통해 1천만 짯을 송금하자마자 그들은 현금을 줬지만 이내 수수료로 30만 짯을 내야했다"면서 "공인되지 않은 서비스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웨이브 머니 등 모바일 송금 서비스회사들은 송금자 뿐 아니라 수취자로부터 이중으로 수수료를 받기 시작해 원성을 사고 있다.

미얀마의 뱅킹 시스템은 다수의 은행 직원들이 반(反) 군부 시민 불복종운동에 동참하면서 상당 부분 마비된 상태다.

이로 인해 지난 2월 중순 이후 여러 은행 지점들이 문을 닫으면서 모바일 뱅킹과 제한된 ATM서비스만 가능해 많은 기업들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슈퍼마켓과 쇼핑몰도 지난달 군부의 모바일 인터넷 차단으로 신용카드 사용이 불가능해져서 영업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

외국계 회사들은 현지 은행에서 현금 인출이 제한됐을 뿐 아니라 해외로부터 펀딩도 어려워짐에 따라 심각한 유동성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경제학자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정부는 규제를 완화하고 민간 금융과 외국계 은행이 자리잡도록 장려하는 등 금융시스템을 개혁해왔다"며 "그러나 군부의 쿠데타로 이 모든게 무너지면서 결국 퇴보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