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테네시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찰을 포함한 다수의 희생자가 나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총격 사건이 발생한 곳은 미 테네시주 녹스빌의 오스틴-이스트 마그넷 고등학교다. 경찰은 총기난사 사건 신고를 받고 즉각 출동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녹스빌 경찰은 트위터에 "한 명의 경찰관을 포함해 다수의 총상을 입은 피해자가 보고됐다"며 "지금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학교의 교장은 트위터에 "우리는 오늘 오후 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에 대응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비극적인 상황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으며 가능한 빨리 추가 정보들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망자와 부상자 등 피해자 규모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사람들에게 해당 지역을 피하라고 촉구했다. 현장에는 많은 경찰과 응급차량이 보인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