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브리핑…"바이든 업계 의견 직접 들으려 회의 참석"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소집된 반도체 화상 회의에 대해 "결정이나 발표사항이 나올 자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업계의 의견을 직접 들어보기 위해 회의에 참석하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주재로 세계적 반도체 칩 품귀 사태 대응을 위한 회의를 소집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잠시 들르는 것으로 일정이 계획됐다.

백악관이 배포한 참석 업체 명단에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와 메리 배라 제너럴 모터스 CEO 등 19개 업체가 포함됐다.

삼성전자에서는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