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은 부상 치료 중…용의자 오토바이 타고 도주
프랑스 파리의 한 병원 앞에서 대낮 총격으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BFM 방송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1시40분께 파리 상류층 거주지인 16구 소재 앙리 뒤낭 병원 앞에서 총을 쏜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용의자가 가까운 거리에서 피해 남성의 머리를 겨냥해 총을 쏘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오토바이까지 걸어갔다고 증언했다.

BFM 방송에 따르면 사망한 사람은 남성이고, 총격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사람은 앙리 뒤낭 병원 보안요원으로 일하던 여성이다.

앙리 뒤낭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