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그룹 "소비자 권리 보호·사회적 책무 이행 강화"
중국 중앙은행 "앤트그룹, 금융지주회사로 개편"(종합)

중국이 알리바바 그룹에 대한 고삐 조이기를 이어가는 가운데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그룹이 금융지주회사로 개편될 전망이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2일 앤트그룹이 금융지주회사로 개편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인민은행이 "앤트그룹이 금융당국의 권고로 종합적이고 실현가능한 구조조정 계획을 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인민은행은 성명을 통해 앤트그룹이 전자결제 애플리케이션인 알리페이(즈푸바오·支付寶), 소액 신용 대출 서비스 '제베이'(藉唄)·'화베이'(花唄)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앤트그룹이 상품과 유동성의 위험을 통제하고 위에바오(余額寶)의 규모를 적극적으로 축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에바오는 알리페이가 2013년 출시한 머니마켓펀드(MMF)와 유사한 금융상품이다.

이어 "앤트그룹이 기업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신용과 보험, 자산 관리에서 불법적인 금융 활동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당국이 앤트그룹에 금융지주회사로 전환해 은행처럼 규제를 받을 것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은행은 앤트그룹에 핀테크 사업에서 불공정한 경쟁을 바로잡고 정보독점을 끝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앤트그룹은 성명을 통해 "금융 관련 사업에 대한 규제가 가능하도록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 신용 보고 회사를 설립해 관련 법규에 맞게 운영하고, 소비자 권리 보호와 기업의 사회적 책무 이행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징셴둥(井賢棟) 앤트그룹 회장이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글에서 금융당국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수정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앤트그룹이 결국 상장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징 회장은 기업 거버넌스와 금융지주회사 설립 문제 등이 수정계획에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앤트그룹은 알리바바 그룹의 창업자 마윈(馬雲)이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다.

앤트그룹은 지난해 11월 홍콩과 상하이 증시에 동시 상장될 예정이었으나 마윈이 도발적 어조로 정부를 비판한 직후 상장이 전격 취소됐다.

이후 중국 당국은 반독점, 개인정보 보호 등 여러 이유를 앞세워 알리바바를 압박해왔다.

중국 시장감독관리총국은 지난 10일 알리바바가 입점 상인들에게 '양자택일'을 강요했다고 결론 내리면서 182억2천800만 위안(약 3조1천억원)의 반독점 벌금을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경제일보는 이날 인민은행의 발표에 대해 "플랫폼 경제에 대한 금융 규제의 본보기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