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 "방사능 측정을 대폭 확대할 것"
후쿠시마 제1원전/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3일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결정할 거라는 전망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우려를 표명했다.

12일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주변 환경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외교부는 "일본 측이 충분한 협의 없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게 된다면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주변 환경 보호를 위해 "방사능 측정을 대폭 확대하고 모니터링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일본 측의 방류 결정 및 관련 절차 진행 과정을 예의주시"하면서 "국제원자력기구 등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지속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