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현지시간) 치러진 에콰도르 대통령 선거에서 은행원 출신 우파 후보 기예르모 라소(가운데)가 승리했다. 라소 후보는 지난 2월 1차 대선 투표에선 중도 좌파인 안드레스 아라우스 후보에게 13%포인트 뒤졌지만 결선 투표에서 역전했다. 최근 멕시코와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대선에서 잇달아 좌파 후보가 승리해 커져가던 중남미 좌파 블록이 이번 선거로 다소 힘을 잃게 됐다는 분석이다. 당선이 확정된 뒤 라소 후보가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