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돌 열차 기관사·부기관사·신호통제소 책임자 사고당시 자리 비워
멈춰 선 열차 부기관사·통제소 직원은 마약 중독

20명의 사망자와 199명의 부상자를 낸 지난달 이집트 열차 사고가 승무원 등의 부주의와 태만으로 인한 인재(人災)로 귀결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집트 검찰이 전날 발표한 열차 사고 중간수사 결과에 따르면 추돌 사고를 낸 열차는 기관사와 부기관사가 자리를 이탈한 상태로 달리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사고 발생 장소를 관할하는 철도 신호 통제소 책임자도 당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또 사고 관계자들에 대한 약물 검사를 통해 철로에 멈춰서 추돌사고를 유발한 일등석 열차의 부기관사와 신호 통제소 직원은 약물 중독 상태임을 밝혀냈다.

앞서 이집트 중부 소하그에서는 열차 추돌 사고로 20명이 숨지고 199명이 부상했다.

당시 철도 당국은 기관사 등의 증언을 토대로 지중해 연안의 알렉산드리아로 가던 열차 안에서 승객 중 한 명이 비상 제동 장치를 작동시켰고, 갑자기 멈춰 선 열차를 뒤따라오던 기차가 들이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승객 탓이라더니…이집트 열차 참사는 태만이 부른 '인재'

그러나 검찰은 목격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이런 주장이 거짓임을 밝혀냈으며, 기관사가 열차 도착 시간을 늦추기 위해 의도적으로 자동 제어 장치(ATC)를 껐다는 진술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또 추돌 사고를 낸 열차의 부기관사는 당시 신호가 '파란불'이었기 때문에 시속 90㎞의 속도를 줄이지 않았고, 불과 500m 전방에서 앞서 멈춰 선 열차를 발견했다고 주장했으나 이 역시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검찰은 덧붙였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조사관들은 같은 조건에서 열차 시험 운행을 해 부기관사의 주장이 거짓임을 입증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