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문가들 "미 올해 성장률 6.4% 전망…1983년 이후 최고"

미국의 각계 경제 전문가들은 올해 미 경제성장률이 1983년 이후 최고 수준인 6.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5~7일 미 업계와 학계, 금융계 등 전문가 6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은 평균 올해 미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같은 조사에서 전망됐던 3.7%에서 대폭 상향된 것이다.

이들은 또 미국의 내년 GDP 증가율은 3.2%로 올해보다 다소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전망이 현실화하면 '2년 연속' 기준으로 2021~2022년은 2005년 이후 가장 강력한 성장을 기록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WSJ은 평가했다.

이 같은 전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 확산과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등에 따른 미 경제의 낙관론을 반영하고 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6일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6.4%, 내년 3.5%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미국의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4.3%, 지난해 전체 성장률은 코로나19 충격으로 -3.5%를 각각 기록했다.

WSJ은 그러나 급격한 경제 회복에 따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가 도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응답자들은 개인소비지출(PCE) 기준 물가지수가 지난 2월 1.6%에서 올해 4분기 2.5%로 오른 뒤 이후 2023년까지 2%를 웃도는 상황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2%로 설정하고 있으며 PCE 물가지수는 연준이 참고하는 주요 지표다.

연준은 지난해 8월 장기간에 걸쳐 평균 2%의 물가상승률 달성을 추구하겠다면서 평균 물가목표제를 도입했다.

인플레이션이 일정 기간 2%를 넘어도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허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응답자들은 다만 연준이 2023년 중반께부터 현재 '제로(0)' 수준인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준은 현재 2023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해왔다.

응답자들은 미국의 실업률은 올해 연말께 4.8%로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3월 실업률은 전달보다 0.2%포인트 낮아진 6.0%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