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입국자 최소 2회 진단검사 의무화
회당 120파운드 진단검사 비용 부담 커
업계 "일부 부자만을 위한 조치" 반발
영국 항공·여행업계가 입국과 출국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한 정부의 백신여권 프로그램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내놨다. CNN은 지난 9일 "영국 항공·여행업계가 진단검사를 의무화한 백신여권은 "일부 돈 많은 부자만을 위한 것"이라며 정부의 해외여행 재개 계획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팀 앨더슬레이드 영국항공협회(Airline UK) 대표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불필요한 진단검사가 감당할 수 없는 부담으로 작용해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할 수 없게 만들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어 "이같은 조치는 항공·여행업계를 여전히 더 힘든 상황으로 몰아넣을 수 있다"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업계는 1회 진단검사 비용이 120파운드(약 18만원)로 4인 가족여행 시 최소 480파운드(약 72만원)가 추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영국 정부 산하 글로벌 트래블 테스크포스(TF)는 지난 9일 신호등 시스템과 그린 워치리스트 등 자국민의 해외여행 재개를 위한 백신여권 프로그램을 내놨다. 여행지를 백신 접종률과 감염률 등에 따라 녹색과 황색, 적색으로 나누고 입국과 출국 전과 후에 걸쳐 1인당 2~4회 진단검사를 받는 게 골자다.

녹색 국가를 방문할 경우, 입국 시 10일간 격리가 면제되지만 현지에서 출발 2일전 그리고 도착 후 2일 이내 두 차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입국 시 10일간 자가격리 기간을 가져야 하는 황색 국가는 출국과 입국 전은 물론 귀국 후 2일과 8일째 두 차례 PCR 검사를 추가로 받아야 한다. 귀국 후 2일째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5일째에 자가격리를 해제할 수 있다.

3등급 중 최고 위험국가로 분류되는 적색은 입국 시 방역 당국이 지정한 시설(관리형 검역호텔)에서 10일간 의무격리해야 한다. 입국과 출국 전은 물론 귀국 후 2일과 8일째 추가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영국 정부는 "모든 입국자는 여행 출발 전에 귀국 후 2일차와 8일차 진단검사를 예약해야 한다"며 "녹색과 황색 국가에서 출발하는 입국자는 정부가 승인한 회사의 '테스트 패키지', 적색 국가 입국자는 '검역 패키지'를 예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영국 최대 저비용항공사(LCC) 이지젯(easyJet)의 요한 룬드그렌 대표는 "정부 계획은 일부 부유층만을 위한 조치"라며 "유연하고 비용부담을 최소화하겠다던 보리슨 총리의 말과 전혀 다른 시간을 거꾸로 돌리는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비난했다. 샤이 와이스 버진 아틀란틱 대표는 "적어도 녹색 국가는 진단검사 없이 자유롭게 오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신여권 프로그램의 정확한 도입 시기와 등급별 국가 명단 등 세부계획 없이 기준만 발표한 정부안에 휴업을 연장한 곳도 등장했다. 패키지여행을 판매하는 항공사 제트2는 정부 발표가 있던 지난 9일 "운항중단 조치를 6월 23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스티브 히피 대표는 "언제 어디로 출발할 지 그리고 진단검사에 대한 가용성과 비용을 모르는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정부가 내놓은 계획은 오히려 더 많은 궁금증만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정부는 다음달 초 3개 등급별로 국가 명단을 발표해 5월 17일부터 해외여행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입국자에 대한 진단검사 완화 등 항공·여행업계의 요구에 대해서는 국내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야 하는 만큼 6월 28일 이후 공식 검토를 시작해 7월 말이나 10월 초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해 접종률이 50%(11일 기준 47%)에 육박하는 영국은 정부 주도로 '백신여권' 국제표준 마련을 위한 디지털 여행인증 시스템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