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강한 성장·고용 앞두고 있어"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 지원 정책 덕분"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미국 경제가 더 강한 성장과 고용을 앞두고 있으며 지금이 변곡점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11일(현지시간) 방영 예정인 CBS 방송 '60분'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제가 훨씬 더 빨리 성장하기 시작하고 일자리 창출이 훨씬 더 빨리 도래하는 곳에 있는 것처럼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실제로 변곡점에 서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경제"라면서 "그것은 광범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강력한 재정적 지원, 강력한 통화 정책 지원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파월 의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이 경제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우리 경제에 가장 큰 위험은 질병이 다시 퍼지는 것"이라며 "사람들이 계속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다면 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월 의장은 민주당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에 Fed 이사가 됐다. 후임인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4년 임기인 의장 자리에 올랐으며, 그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류은혁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