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거머쥐었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간)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윤여정은 영어로 전한 수상 소감에서 감격한 표정으로 "한국 배우 윤여정입니다"라고 인사를 시작했다.

그는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라고 말했다가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고 고쳤다.

이어 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 별세에 애도를 전했다.

그는 모든 상이 의미있지만 이번엔 특히 '고상한 체 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과 박수를 끌어냈다.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이번에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으면서 미국 아카데미상까지 수상할 가능성이 한층 올라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