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워싱턴대 연구소 전망…브라질 언론 집계 주간 일평균 사망 3천명 넘어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7월 말에 적게는 53만 명대, 많게는 65만 명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보고서를 통해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7월 말까지 브라질의 누적 사망자가 65만3천800명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백신 접종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고 주민 이동이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돌아가는 상황을 전제로 한 것이다.

반면에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고 백신 접종이 신속하게 이뤄지는 등 가장 낙관적인 시나리오에서는 사망자가 53만1천600명 정도로 전망했다.

그러나 연구소는 브라질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확산하는 데다 백신 확보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점을 고려하면 59만1천900명 수준으로 보는 것이 가장 현실적이라고 전했다.

"브라질 코로나 누적 사망 7월말 53만∼65만명 달할듯"

브라질 보건부 집계를 기준으로 전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1천344만5천6명, 누적 사망자는 35만1천334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6일부터 8만∼9만 명대를 계속하다가 전날은 7만 명대로 줄었다.

하루 사망자는 지난 8일 4천249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을 세운 뒤 감소세를 보여 전날엔 2천 명대로 줄었다.

유력 매체들이 참여한 언론 컨소시엄이 집계하는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전날 3천25명으로 나왔다.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지난 1일 3천119명으로 최고치를 찍은 뒤 5일에는 2천698명으로 줄었으나 이후 증가세로 돌아섰고, 전날은 다시 3천 명을 넘었다.

전날까지 백신 접종자는 전체 국민의 10.9%에 해당하는 2천307만7천25명이다.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697만8천834명으로 전체 국민의 3.3%에 그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