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임시 연방사형 유예, 퇴임후 반전평화운동
'후세인 변호' 반전 인권변호사 미 클라크 전 법무장관 별세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 변호인으로 활약해 논란과 화제가 됐던 반전(反戰) 인권변호사 램지 클라크 전 미국 법무장관이 9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P통신은 클라크 전 장관이 지난 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자택에서 눈을 감았다고 유족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클라크 전 장관은 1960년대 린든 존슨 행정부에서 2년간 법무장관을 지냈으며, 이후 전쟁 범죄를 고발하며 관련된 유명 인사들을 변호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그는 전 이라크 독재자 사담 후세인, 보스니아 무슬림 대량학살 책임자들을 처벌하려는 시도를 방해한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가 기소한 전 유고슬라비아 대통령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등을 변호해 눈길을 끌었었다.

후세인 전 대통령의 재판이 한창이던 2005년 재판부의 발원권 제한에 맞선 변호인단 집단 퇴정을 주도하면서 발언권을 얻은 일화는 유명하다.

그해 미국 각계 저명인사 9천여 명이 반전을 주창하며 발표한 반 조지 W 부시 대통령 선언에 동참하기도 했다.

법무장관을 마친 클라크는 뉴욕에서 변호사 사무실을 차린 뒤 미국 내 반전 활동가들을 변호하는 등 민권 소송을 도맡고, 사형 선고를 받은 이들을 위해 싸웠다.

법무장관 시절엔 주거와 고용 차별을 막기 위해 노력했고, 연방 사형집행 유예 명령을 하기도 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2차대전 때 해병으로 군 복무를 했던 그가 반전·평화주의자로 변신한 것은 법무장관 재임 당시 지켜본 베트남전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1991년 걸프전 당시 민간시설에 대한 미국의 폭격이 의도적이라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을 일으켰고, 반전평화운동 단체인 국제행동센터(IAC)를 출범시키기도 했다.

뉴욕에 있는 민권 변호사 론 커비는 "진보 법조계는 원로 학자이자 정치가를 잃었다"며 "많은 세대에 걸쳐 클라크는 원칙적인 목소리와 양심, 시민과 인권을 위한 투사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