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왕 남편 필립공 장례식 이달 17일 거행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든버러 공작)의 장례식이 이달 17일 윈저성 성조지 예배당에서 거행된다고 왕실이 10일(현지시간) 밝혔다.

국장이 아닌 왕실장으로 치러지는 필립공의 장례식은 영국서머타임(BST) 기준 오후 3시에 시작되며 TV로 생중계된다고 BBC 방송, AP 통신 등이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장례식에는 정부 지침에 따라 30명만 참석할 수 있다.

참석자 명단은 15일 공개할 예정이다.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하고 미국으로 떠난 해리 왕자는 참석 의사를 밝혔다.

아내 메건 마클은 둘째를 임신 중이라 참석이 어렵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아울러 왕실은 장례식 당일까지 국가 애도 기간으로 지정하자는 보리스 존슨 총리의 권고를 승인했다.

한편, 영국군은 이날 정오 런던,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웨일스 카디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와 해상에서 필립공을 기리며 1분 간격으로 예포 41발을 발사했다.

1947년 엘리자베스 여왕과 결혼한 필립공은 100번째 생일을 두 달 앞두고 지난 9일 영원히 눈을 감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