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反)쿠테타 파업에 은행·공장 등 운영 차질
세계은행 "올해 GDP 10% 감소할 것"

군부 쿠데타 이후 유혈 참사에 직면한 미얀마 국민이 경제 황폐화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미얀마 경제가 쿠데타와 유혈 진압의 여파로 붕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구 5천400만명으로 가뜩이나 극빈국인 미얀마에 쿠데타까지 터지면서 경제에 먹구름을 더 짙게 하는 상황이다.

세계은행(WB)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미얀마의 1인당 연간 국내총생산(GDP)은 1천408 달러(약 157만원)에 불과하다.

또 WSJ는 미얀마 인구 중 약 600만명이 하루에 3.2달러 미만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미얀마 어린이 4명 중 1명은 영양 부족으로 나이에 비해 체격이 작다.

WSJ는 과거 수십 년 이어진 미얀마 군부 독재체제의 경제 정책은 재앙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다 미얀마 경제는 지난 10년 사정이 조금씩 나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2011년 군부가 민간 정부로 권력을 이양한 뒤 민주주의가 발전하고 해외 투자 유입도 늘었다.

세계은행 자료에 따르면 미얀마에서 빈곤율은 2010년 42.2%에서 2017년 24.8%로 크게 낮아졌다.

그러나 올해 군부 독재의 망령이 살아났다.

세계은행은 올해 미얀마에서 하루 생활비가 3.2달러에 못 미치는 국민이 30%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1년 사이 빈곤층이 180만명 늘어난다는 의미다.

또 세계은행은 올해 미얀마 GDP가 10%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2월 1일 쿠데타가 발생 이후 두 달 넘게 지나면서 미얀마 경제는 초토화됐다.

공무원과 은행 직원, 공장 및 항구 근로자들이 출근을 거부하는 등 군부에 항의하는 파업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미얀마의 최대 민영은행인 KBZ은 직원들의 파업으로 50개 지점 가운데 단지 14곳만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미얀마 중앙은행에서도 수백명이 근무를 거부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들은 파업이 군부 통치에 타격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미얀마에서 반군부 운동의 지도자인 외과의사 자우와이 소에는 일부 지지자가 파업에 참여하는 동료들을 돕는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땅을 팔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군부를 무너뜨리는 것이 목표라며 파업 운동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많은 공장 노동자들은 시골 고향으로 돌아갔다.

미얀마 내 공장들이 제대로 가동되지 못함에 따라 국가 수출품의 약 25%를 차지하던 의류산업은 새 주문을 받지 못하고 있다.

미얀마 내 인터넷 제한도 금융, 음식업 등 경제 활동에 큰 지장을 주고 있다.

군부가 지난달 15일 시민들의 정보 공유를 막으려고 휴대전화 인터넷(모바일 인터넷)을 차단하면서 현재 유선 인터넷만 제한적으로 쓸 수 있는 상황이다.

미얀마 수도 양곤의 한 식당 주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주문에 의존했는데 이제 주문이 거의 끊기고 매출이 70%나 줄었다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미얀마 국민이 군부에 맞서 경제 활동을 중단했지만, 가족들을 위한 수입이 중단된 것은 큰 문제다.

WSJ는 일부 파업 참여자가 일을 재개할지를 놓고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올해 극빈층 180만명 증가 전망"…미얀마 경제 초토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