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나는 아시안 2명" 주문서에 적힌 인종차별 칭찬한 사장

호주 브리즈번 한 식당 직원이 아시아계 손님의 주문서에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적은 사실이 알려졌다.

호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리즈번 한 식당 종업원은 지난 2일(현지 시각) 점심 무렵 손님에게 치킨 크루아상과 피쉬 타코를 주문받으면서 상단에 메모 형식으로 "짜증나는 아시안 두 명(Two very annoying Asians)"이라고 적었다.

식당을 운영하는 셰이 헤이스턴은 자신의 SNS에 해당 주문서 사진을 올리며 '우리 직원 정말 좋다'는 글과 함께 웃는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헤이스턴 씨의 글이 알려지면서 이 지역에 사는 남성 알렉스 씨는 식당 관리자의 스냅챗 계정에 "당신은 식당의 주인이고, 직원의 이런 행동을 저지하는 게 당신의 일이다. 이건 매우 부적절하고 전문적이지 못한 처사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헤이스턴 씨는 "정신 차려라. 농담일 뿐이다(oh get a grip. It is just a joke. Did I say it no)"라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게다가 알렉스 씨의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할 일 없으면 취미를 가져라. 피해자인 척 그만해라"라고 비난했다.
"짜증나는 아시안 2명" 주문서에 적힌 인종차별 칭찬한 사장

이에 대해 알렉스 씨는 "전 세계적으로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 범죄가 이어지고 있는 시점에 직원의 행동과 헤이스턴 씨의 대응은 정말 끔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인종을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언급하는 것이 바로 인종차별"이라고 지적했다.

이뿐 아니라 알렉스 씨는 "식당 주인이 피해 고객에게 사과하기 전까지는 헤이스턴 씨의 식당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사건이 확산되며 비난이 쇄도하자 헤이스턴 씨는 뒤늦게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올려 "내 행동에 깊은 실망과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알렉스 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1천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헤이스턴의 무례함을 지적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