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관계자 "이란이 모든 제재 선(先)철회 입장 고수시 협상 교착"
미, 핵합의 복원회담에 "건설적" 평가속 이란에 직접대화 압박

미국 측이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첫 당사국 회담의 분위기를 "매우 건설적"이라고 표현하며 협상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냈다.

10일(현지시간) 일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고위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한 브리핑에서 "효율적"인 회담이었다면서 이같이 표현했다.

지난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첫 회담에는 핵합의 당사국인 이란과 독일,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측이 참석했다.

2017년 트럼프 전 행정부가 핵합의를 탈퇴하고 대(對)이란 제재를 재개한 미국은 이란 측의 반대로 참석하지 못했다.

그러나 로버트 말리 특사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협상장 인근 호텔에 머물며 다른 참가국의 대표단들과 메시지를 주고받는 등 간접적으로 참여했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

이란은 핵합의에 복귀 의사를 밝힌 조 바이든 미 행정부에 제재를 먼저 해제할 것을 요구해왔다.

반면 미국은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다시 준수해야 제재를 해제하겠다며 대치 중이다.

압바스 아락치 외무부 차관은 회담에 참석한 직후 취재진에게 "농도 20%의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는 대가로 10억 달러(약 1조1천억 원) 규모의 동결 자산 해제를 미국이 제안했으나 거절했다"고 말했다.

첫 회담에서 미국의 대이란 제재 해제와 이란의 상응 조치 연결을 검토할 두 개의 실무 그룹 구성이 합의했다.

곧바로 전문가들이 참여한 실무 그룹은 서류 검토 작업을 벌였다.

국무부 관계자는 첫 라운드에서 핵합의 준수를 위해 각 측이 준비해야 할 세부 사항을 중심으로 작업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목록을 제출하지 않았고 이란도 그랬다"면서 "우리는 제재의 지침이 되는 원칙에 대해 아이디어를 교환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협상이 "복잡하다"라면서 "그들이(이란이) 우리와 함께 앉기를 원하지 않는다면 그들에게 너무 좋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이 원하는 것을 얻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이란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준수하지 않고 2017년 이후의 모든 제재를 철회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면 회담은 "교착 상태"에 머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핵 문제에 따른 이란 제재와 테러 지원, 대리전 지원, 탄도 미사일 개발 등과 관련한 이란 제재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핵과 관련하지 않은 이유로도 제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행정부는 핵합의에서 탈퇴하면서 이전에 철회했던 관련 제재를 모두 복원했을 뿐만 아니라 테러 지원 등의 활동과 관련해 제재를 추가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에 동결 중인 이란중앙은행 명의의 자금 70억 달러(7조8천억원)에 주목했다.

이란 당국자들은 이 자금이 스위스로 보내져 의료 기기와 같은 인도주의적 상품 구매에 사용될 것으로 말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미국은 한국 은행에 동결된 이란 자금의 해제를 승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핵합의 복원을 위한 2차 회담은 오는 14일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