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최대 18억회분 화이자 백신 추가 구매 추진"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구매를 위한 협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 전했다.

한 EU 관리는 로이터에 EU 집행위가 이미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으며, EU 회원국 정부들도 이 같은 계획을 지지했으나 아직 최종 승인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2022년과 2023년에 공급될 최대 18억 회분의 백신 구매를 위한 것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EU가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과 느린 접종으로 비판을 받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특히 EU는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역내 공급량이 당초 계약된 수량에 크게 못 미친다며 거듭 불만과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