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물가상승률 6년만에 최고…금리 추가인상 가능성 커져
브라질 경제 스태그플레이션 양상…침체 속 물가상승 지속

브라질 경제가 코로나19로 극도로 위축된 가운데 물가 상승 압력이 가중하는 스태그플레이션 양상이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에 따르면 3월 물가 상승률은 전월 대비 0.93%로 같은 달 기준으로 2015년 3월(1.32%) 이후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석유와 에탄올, 디젤 등 연료비와 가정용 가스, 대중교통 요금, 식료품 등의 가격 급등이 물가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IBGE는 말했다.

올해 1∼3월 누적은 2.05%, 3월까지 12개월 누적은 6.1%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정부 당국의 올해 물가 억제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은 올해 물가 기준치를 3.75%로 설정하고 ±1.5%포인트의 허용 한도를 뒀다.

물가 상승률이 2.25∼5.25% 범위 안에 들여야 억제 목표가 달성됐다고 간주한다.

물가 상승 압력은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물가 상승률은 4.52%로 2016년(6.29%) 이후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1월과 2월 물가 상승률은 각각 0.25%와 0.86%였다.

물가가 들썩이면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지난달 17일 열린 통화정책위원회(Copom)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2%에서 2.75%로 0.75%포인트 올렸다.

중앙은행이 45일을 주기로 열리는 Copom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은 2015년 7월 이후 거의 6년 만이며, 인상 폭은 시장의 예상보다 컸다.

기준금리는 한때 14.25%까지 올라갔으나 중앙은행이 2016년 10월부터 통화 완화 정책을 시작한 이후 인하와 동결을 반복했고 2019년 7월 말부터 9차례 연속 기준금리가 인하됐다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는 네 차례 연속 동결됐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가 올해 말 3.25%, 내년 말에는 4.75% 수준으로 인상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