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중 "이란 핵합의 복원 논의에 진전…내주 계속 논의"(종합)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관련 회담에 참여한 러시아와 중국 외교관이 회의에 진전이 있으며 다음 주 다시 모일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회담에 참석한 미하일 울리야노프 빈 주재 러시아 대표부 대사는 트위터에서 "JCPOA 참가자들은 전문가들이 지난 사흘간 진행한 서류 작업을 검토했으며, 만족해하면서 첫 진척이 이뤄진 점에 주목했다"고 적었다.

이어 "(JCPOA 공동)위원회는 긍정적인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 다음 주 다시 소집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측 특사인 왕췬 빈 주재 중국 대표부 대사도 기자들에게 "모든 당사자가 그들의 이견을 좁혔으며, 컨센서스(의견일치)를 단계적으로 발전시킬 모멘텀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무 그룹과 고위 외교관들이 다음 주 논의를 심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회담을 조율 중인 유럽연합(EU) 외교관인 엔리케 모라도 논의가 "건설적이었으며 결과 지향적이었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이에 대해 이란 측 협상 대표인 압바스 아락치는 "다른 당사국의 정치적인 의지 및 진지함"이 필요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협상을 계속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기 회담 일정은 오는 14일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JCPOA 공동위원회 참가국은 2018년 5월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핵합의 탈퇴 및 대이란 제재 재개 이후 핵합의를 복원하기 위해 지난 6일 빈에서 만났다.

당시 회의에는 핵합의 당사국인 이란과 독일,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측이 참석했다.

그러나 미국은 이란 측의 반대로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서 미국의 대이란 제재 해제와 이란의 상응 조치 연결을 검토할 두 개의 실무 그룹 구성이 합의됐다.

이란은 핵합의에 복귀 의사를 밝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 제재를 먼저 해제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미국은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다시 준수해야 제재를 해제하겠다며 대치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