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교토·오키나와 추가 적용…영업시간 단축 등 요청
日코로나 누적확진 50만명 돌파…중점조치 6개 지역으로 확대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수도 도쿄 등에 대해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9일 오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긴급사태 선언과 비슷한 수준의 방역 대책을 실시할 수 있는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를 도쿄도(東京都), 교토부(京都府), 오키나와(沖繩)현 등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현재는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미야기(宮城)현 등 3개 지역에만 중점 조치를 시행 중인데 6개 지역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도쿄 등 추가되는 3개 지역에 대해서는 이달 12일부터 중점 조치를 적용한다.

시행 기간은 도쿄는 내달 11일까지이고, 교토와 오키나와는 내달 5일까지다.

중점 조치 확대에 따라 각 광역자치단체장은 음식점의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로 줄이도록 요청하고 이에 따르는 업체에는 사업 규모에 따라 협력금을 지원한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전날까지 이틀 연속 3천 명을 넘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일 50만 명을 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