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만명대에서 평탄화…다시 급증할 위험 있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 있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7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미국에서) 하루 감염자가 20만∼30만명 이상까지 올라갔다가 다시 내려왔는데 이제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서 평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어제 하루 6만3000명이 나왔는데 그 수준에 있으면 다시 급증할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젊은 층에서 더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이유에 대해 고령층은 백신을 많이 맞은 데다 보육시설·학교 스포츠 행사 등이 확산의 주 무대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조금만 더 참고 버텨라"라며 "그토록 여러 차례 말한 것처럼 지금은 성급하게 승리를 선언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