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총리 "백신증명서 소지한 여행객 받을 준비돼있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늦어도 여름 이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증명서를 소지한 관광객 입국을 허용할 방침임을 밝혔다.

드라기 총리는 8일(현지시간) 총리 관저인 로마 키지궁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여름 관광 시즌을 겨냥해 언제부터 관광객을 받을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정해진 것은 없다.

관광장관이 6월을 얘기하는데 더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가진 모든 관광객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면서 "지중해 국가 간 협력도 가능하다.

우리는 그리스와 스페인으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고 부연했다.

이는 이탈리아 역시 '백신 여권'을 도입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탈리아 총리 "백신증명서 소지한 여행객 받을 준비돼있다"

그리스는 내달 14일부터 백신을 접종했거나 항체를 보유한 사람, 또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을 받은 이들의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고, 스페인도 5월 중순 이전에 백신 여권 도입을 위한 준비를 끝마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시모 가라발리아 이탈리아 관광장관은 이날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제한 조처 해제와 함께 관련 업종의 영업 재개 시점을 6월 2일로 제시했다.

그는 바이러스 데이터가 양호하다는 조건 아래 가능한 한 빨리 관광을 재개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다른 국가가 우리를 추월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탈리아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작년 2월 이래 봉쇄에 준하는 제한 조처가 상당 기간 이어지며 숙박·요식업 등이 정상 영업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날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7천221명, 사망자 수는 487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371만7천602명, 11만2천861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