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국 슈퍼컴퓨팅 업체 7곳 수출통제…중국군 견제[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8일(현지시간)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중국 슈퍼컴퓨팅 업체7곳을 수출통제 대상에 올렸다. 대상은 톈진 파이티움 정보기술, 상하이 고성능 집적회로 디자인 센터, 선웨이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진안·선전·우시·정저우 국립슈퍼컴퓨팅센터다.

미 상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들 업체가 중국군이 사용하는 슈퍼컴퓨터 제작, 중국의 군 현대화 노력과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에 관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미국의 국가안보와 외교정책 이익에 반하는 활동을 해 수출통제 대상(블랙리스트)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미국 기업들은 미 정부의 사전허가를 받지 않으면 이들 업체와 거래할 수 없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지나 러만도 상무장관은 성명에서 "슈퍼컴퓨팅 능력은 핵무기와 극초음속 무기와 같은 많은 현대 무기와 국가 안보 시스템의 개발에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무부는 중국이 군 현대화 노력을 지원하려고 미국의 기술을 활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선 중국군의 미국 기술 활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익명의 전직 미 당국자과 애널리스트들을 인용해 중국 쓰촨성 몐양에 있는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중국공기동력연구개발센터(CARDC)가 미국 기술을 이용해 극초음속 무기 관련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최대 5배 속도를 내며 발사 준비부터 수 시간 안에 전 세계 어디든 타격할 수 있다. 각국 미사일 방어체계를 무력화할 가능성이 있어 전쟁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도 불린다.

이 무기 개발에 속도를 내려면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는 슈퍼컴퓨터가 필수적이다. CARDC가 자체 개발한 슈퍼컴퓨터에는 파이티움의 칩이 사용되는데 파이티움은 미국 반도체 기술을 활용한다는게 WP의 설명이다.

실리콘밸리에 있는 케이던스디자인시스템스, 시놉시스 등 소프트웨어 업체가 파이티움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파이티움은 2014년 톈진시 정부, 국영 중국전자정보산업그룹, 중국인민해방군 국방과기대학의 합작 벤처로 탄생해 군과 밀접하게 연계됐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미국 싱크탱크 '프로젝트 2049 연구소'의 에릭 리 연구원은 "파이티움은 독립적인 민간기업인 것처럼 행동하는데, 임원들 대다수는 중국인민해방군 국방과기대 출신 전직 군 장교들"이라고 WP에 말했다.

WP는 "미국 기업은 (파이티움 등에 대한) 수출통제 조처 때문에 자기들이 손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애널리스트들은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중국군의 발전을 막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고 전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