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변인 "감염병 극복 과정서 희생…전세계 방역에 공헌"
중국 언론, '코로나 직격탄' 우한 회복 상황 집중 보도

중국이 우한(武漢) 봉쇄 해제 1주년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의 성과를 대규모로 선전한다.

중국 외교부는 8일 우한이 있는 후베이(湖北)성 인민정부와 함께 오는 12일 오후 외교부에서 '영웅의 후베이: 욕화중생'(浴火重生·불 속의 고통을 견디고 새롭게 태어난다)을 주제로 후베이 홍보 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잉융(應勇) 후베이성 당서기, 왕샤오둥(王曉東) 후베이 성장, 왕중린(王忠林) 우한시 당서기 등이 우한과 후베이를 홍보한다.

중국에 있는 각국 외교관과 우한 방역에 공헌한 외국 인사들도 초청받았다.

외교부는 지난해 중국 인민들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지도하에 '우한 보위전'과 '후베이 보위전'에서 승리했고 방역에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후베이와 우한 인민들은 중국이 감염병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큰 희생을 했고, 전 세계 방역을 지원하는 데 큰 공헌을 했다"며 "중국의 힘과 정신을 보여줬으며 중화민족이 한배를 타고 서로 돕는다는 사실도 보여줬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우한은 1년 만에 경제가 살아나 활력을 찾았다"며 "우한의 봉쇄 해제와 경제 회복은 세계에 방역 자신감을 불어 넣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홍보 행사에서 후베이와 우한의 방역 성과 외에도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의 면모를 소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가 최초로 발생한 우한은 정확히 1년 전인 2020년 4월 8일 도시 봉쇄에서 풀려났다.

우한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1월 23일 이후 76일간의 봉쇄 상태에 있었다.

중국 언론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우한의 회복 상황을 집중적으로 보도하면서 중국의 방역 성과를 부각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봉쇄 해제 1년 후 우한의 요식업과 관광업 등이 급속도로 회복되고 있으며, 고용 상황도 개선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