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8일 질병관리청과 인공지능(AI) 기반 코로나19 백신 접종 정보 관리 서비스인 ‘누구 백신 케어콜’ 구축·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누구 백신 케어 콜은 SK텔레콤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를 활용한다. 의료기관이 등록한 정보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에게 전화로 접종 일정을 미리 안내하고, 접종 후엔 접종자의 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해 의료기관에 알린다.

SK텔레콤과 질병관리청은 누구 백신 케어콜을 올 2분기 내에 개발해 3분기부터는 지방자치단체에 공급할 계획이다. 서비스를 이동통신망에 구축해 백신 접종 대상자나 의료기관이 별도의 앱·기기를 쓰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백신 접종 대상자는 전화로, 의료기관 담당자는 전용 웹사이트로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SK텔레콤은 “고령자 등 디지털 소외 계층에 백신 접종 정보를 손쉽게 제공하는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의료 종사자의 업무량 경감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