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은 EMA 발표내용 긴급분석 돌입

호주 스콧 모리스 총리가 8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을 바꿀 생각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캔버라에서 취재진과 만나 "현재로선 백신 배포에 어떤 변화를 시사하는 조언은 없었다"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유럽의약품청(EMA)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일부 성인 접종자에게서 드물게 발생한 혈전증 사이 관련성이 있을 수 있다고 발표한 뒤 나온 발언이다.

다만 호주 보건당국은 EMA 발표내용을 긴급분석에 들어갔다.

폴 켈리 호주연방 수석의료관은 이날 공영 ABC방송에서 영국이 30세 미만은 되도록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아닌 백신을 맞도록 권고한 점과 이탈리아가 60세 이상에만 접종하라고 권고한 점 등을 언급하며 "(두 나라의) 방침은 오늘 (보건당국) 회의에서 논의되고 호주의 상황을 고려해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렉 헌트 보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TGA)의 자율성을 강조하면서 "(TGA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나이를 제한하거나 여타의 변화를 주면 받아들이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호주의 백신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의존하는 구조다.

호주는 작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천380만회분을 확보하고 올해 초까지 380만회분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현재까지 70만회분밖에 받지 못했다.

다른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2천만회분과 노바백스 백신 5천100만회분을 확보했고 국제백신공급기구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2천560만회분을 추가로 구매할 권한을 가졌다.

백신이 부족하다 보니 접종률은 목표치에 한참 못 미친다.

애초 호주 정부는 3월까지 최소 400만회분을 접종하겠다고 공약했으나 67만회분밖에 하지 못했고 현재까지 접종분도 약 99만6천회분에 그친다.

호주는 조만간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위탁생산이 시작되면 접종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나 희소 혈전증 논란 때문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