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시속 72km도로에서 131km 달려"
패닉으로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 밟은 듯
사진=REUTERS

사진=REUTERS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의 차량 전복 사고는 과속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우즈는 시속 45마일(약 72km)의 도로 위에서 82마일(약 131km)의 속도로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는 8일(이하 현지 시간) 우즈의 사고 주요 원인이 과속과 우즈가 커브길을 극복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제임스 파워스 LA카운티 보안관은 "브레이크를 밟은 흔적을 찾지 못했다"며 "우즈가 패닉에 빠지면서 가속페달을 브레이크로 착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블랙박스에 브레이크를 밟은 기록이 없고 가속페달에는 99%의 가속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우즈는 지난 2월 23일 오전 7시께 LA 인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의 내리막길 구간에서 제네시스 GV80을 몰고 가다 차량 전복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오른쪽 다리에 복합골절상을 입고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우즈는 오른쪽으로 꺾이는 내리막길에서 그대로 왼쪽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나무를 들이받고 굴러 넘어졌다. 그의 차량은 차선을 벗어나 중앙선을 들이받은 후 약 400피트(약 24.4m)를 이동했다.

만약 그가 의식이 있었더라면 제동이나 조종의 증거가 있을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하지만 경찰측은 도로에 미끄럼 자국은 없었다고 말했다. 우즈는 사고 당시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으며 차량 에어백이 터져 더 큰 부상을 막을 수 있었다.

우즈는 회복 후 조사과정에서 약물이나 음주 여부에 대해서는 부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회복 중이다. 때문에 올해 '명인열전' 마스터스 대회는 TV로 지켜보게 됐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