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매체 "중국군·인도군 2월 판공호 철군 후 발표"
티베트 새 국경규정 발표…"추방된 티베트인 잠입 방지"

중국 시짱(西藏·티베트)자치구가 추방된 티베트인들의 잠입을 막기 위한 새로운 국경 규정을 발표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일 보도했다.

SCMP는 관영 티베트데일리를 인용, 시짱 자치구가 지난 6일 국경지대 안정과 안보 유지를 위한 15개항의 국경 규정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규정은 국경 표식 이동, 군사시설 훼손이 불법이라는 점 등 기존 규정을 강조하는 동시에 어떠한 잠입 활동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내부 관계자는 SCMP에 "모든 금지 규정은 기존 규정을 업데이트한 것으로 추방된 티베트인들의 국경을 통한 잠입 시도를 막는 게 주된 목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방당한 티베트인 1만여 명이 인도에 의해 특수군으로 훈련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새 규정에서는 의도적으로 경계 대상이 특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추방된 티베트인들을 겨냥한 규정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중국은 인도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중국과 인도가 철군을 완료한 후 조금 시간을 두고 이를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중국과 인도는 지난 2월 주요 분쟁지 중 한 곳인 판공호 인근에서 철군을 완료했다.

앞서 중국은 1959년 티베트 봉기를 진압해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와 8만명이 넘는 티베트인을 인도와 다른 나라로 추방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인도와 네팔에는 많은 티베트인 추방자들이 살고 있으며, 이들 중 일부는 중국의 티베트 정책에 항의하는 뜻에서 정기적으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불법 월경을 포함해 이번에 발표된 규정에는 국가 안보를 위협할 것으로 보이는 신문이나 책, 콘텐츠를 담은 전자제품의 운반이나 전파도 금지하고 있다.

허가 없는 과학적 조사나 등산도 금지했다.

티베트 자치구에 살고 있는 중국인들은 히말라야 국경 지대 여행을 하려면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

티베트 새 국경규정 발표…"추방된 티베트인 잠입 방지"

중국과 인도는 1962년 국경 문제로 전쟁까지 치렀지만, 국경선을 확정하지 못한 채 실질 통제선(LAC)을 경계로 맞선 상태다.

일부 지역의 경우 양쪽이 주장하는 LAC의 위치가 달라 분쟁이 생길 때마다 서로 상대가 자신의 영토를 침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두 나라는 지난해 5월 판공호 난투극, 인도군 20명과 중국군 4명이 숨진 6월 갈완 계곡 '몽둥이 충돌', 9월 45년 만의 총기 사용 등 라다크 지역에서 여러 차례 충돌해 긴장이 고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