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테슬라, 바이든 인프라투자 수혜…주식 보유 안하면 손해"
테슬라, 中 보안우려에 "카메라 기능 북미외에서 활성화 안돼"

중국 정부가 보안 우려를 이유로 군과 국영회사 임직원들의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 차량 사용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테슬라가 거듭 우려 불식에 나섰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7일(현지시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를 통해 중국 측이 우려하는 카메라 기능은 북미를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는 활성화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심지어 미국 내에서도 차량 소유자들이 (카메라 시스템을) 사용할지를 여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면서 "테슬라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테슬라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가 민감한 정보를 촬영해 미국으로 전송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군과 국영회사 임직원들의 테슬라 차량 이용을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0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발전포럼(CDF)에 화상으로 참석해 "테슬라 차량이 중국을 비롯한 어디서든 간첩 활동에 쓰였다면 우리는 (공장) 문을 닫을 것"이라면서 중국 측의 우려를 강하게 부인했다.

머스크는 같은 달 23일 중국중앙방송(CCTV)과의 인터뷰에서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중국의 발표에 대해 "아주 대담하면서 훌륭한 목표"라면서 중국 경제에 대해서도 "중국의 미래는 위대할 것이고 세계 최대의 경제국으로서 크게 번영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중국을 치켜세웠다.

중국은 테슬라의 핵심 시장 가운데 하나다.

테슬라는 2018년부터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공장을 가동 중이며 지난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중국 시장에서 기록했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는 고객들에 보낸 메모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투자로 테슬라가 큰 혜택을 볼 수 있다면서 장기적으로 투자자들은 테슬라 주식을 보유하지 않으면 손해를 보는 위험을 무릅쓰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