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종합 전기·전자업체인 히타치(日立)제작소가 핵심 자회사인 히타치금속을 매각한다.

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히타치제작소는 미국 투자펀드인 베인캐피털과 일본 펀드인 일본산업파트너(JIP) 등의 미일 펀드 연합에 도쿄 증시에 상장된 히타치금속 보유 지분 전량을 팔기로 했다.

히타치제작소가 보유한 히타치금속 지분은 53%로, 매각 대금은 8천억엔(약 8조1천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특수강, 자석, 전선 등을 만드는 히타치금속은 히타치제작소의 핵심 자회사 중 하나로, 전투기 부품 등 방산 제품도 생산하고 있다.

금속재료 가공에 사용하는 공구강(工具鋼) 분야에선 일본 최대 업체이고, 모터 등에 사용하는 페라이트 자석의 경우 고기능 제품에선 세계 최대 시장 점유율을 자랑하고 있다.

하지만 자석 사업의 과도한 투자 영향 등으로 올 3월 결산기준 연결 최종 손익(국제회계 기준)은 460억엔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경영 상황은 좋지 않다.

이 때문에 작년 10월에는 약 3천200명의 직원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닛케이는 총 96억 달러(약 10조8천억원)를 투입해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 '글로벌로직' 인수를 추진하는 히타치제작소가 IT를 축으로 한 성장전략을 내세우는 점을 지적하면서 히타치금속 매각이 IT와의 시너지 효과가 적다고 판단되는 부문을 떼어내는 그룹 재편 계획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日히타치제작소, 핵심자회사 히타치금속 8조원대 매각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