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서 이익이 부작용 위험성보다 크다" 기존 입장은 재확인
유럽의약품청 "AZ백신-특이혈전 희귀 사례 관련 가능성"(종합)

유럽의약품청(EMA)은 7일(현지시간)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매우 드문 부작용 사례로 올려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EMA는 이날 AZ 백신 접종 후 혈전 생성 사례와 관련한 안전성위원회 평가 결과 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EMA는 이 같은 결론에 도달하는 과정에서 현재 사용 가능한 모든 증거를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EMA는 코로나19 예방에서 이 백신의 전체적인 이익은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EMA는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혈전의 전체적인 위험 증가와 관련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매우 드물게 발생하는 파종성혈관내응고장애(DIC)와 뇌정맥동혈전증(CVST) 등 특이 혈전과 관련해서는 관련성을 명확하게 배제할 수 없다면서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DIC, CVST는 혈전 증가 및 혈소판 감소가 동반되는 질환이다.

이에 따라 EMA는 추가 분석과 함께 안전성위원회 평가를 진행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