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코로나19 백신 투입"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모더나의 접종이 시작됐다. 이에 영국에서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세가지로 백신이 늘어났다.

7일(현지시간) BBC는 "영국 웨일즈에서 할머니를 돌보는 24세 여성이 처음으로 모더나 백신을 맞았다"고 전했다.

영국은 모더나 백신 1700만회 접종분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더나 백신도 수주 간격을 두고 두 차례 접종해야한다. 화이자와 같은 '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이며 영하 20도에서 보관한다. 효능은 94.1%로 나왔다.

영국은 백신접종을 공격적으로 해왔지만 최근 인도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급 지연 등으로 접종 속도가 느려지고 있고 혈전 관련 안전성 우려도 계속 제기된 상태다

영국에선 성인 인구의 60%인 316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까지 완료한 인원은 540만명을 기록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