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북동부 하사카주의 터키군 기지 인근에서 폭발이 일어나 12명의 터키군 병사가 숨지거나 부상했다고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리아 신문 '알바탄'은 하사카주 도시 텔타므르에서 북서쪽으로 38km 떨어진 마을 라스알에인 인근에서 지뢰가 폭발해 터키군과 시리아 반군 군인들이 사상했다고 전했다.

시리아 북동부 지역은 쿠르드계 반군 진압을 위해 배치된 터키군과 시리아 정부군에 맞서는 여러 반군이 활동하는 곳이다.

"시리아 북동부 터키군 기지 인근서 폭발…터키군 12명 사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