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백신이 생명 구할 것"…존슨 총리는 백신공장 방문

영국에서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혈전(혈액 응고) 논란이 불거졌다.

영국 사우샘턴대학의 의약품안전연구소 소장인 사드 샤키르 교수는 "유럽과 영국에서 백신과 희귀 혈전의 연관성과 관련한 증거가 축적됐다"고 말했다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샤키르 소장은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효과적이다"라며 "코로나19로부터 수백만 명을 보호했고, 전 세계에서 계속 효과를 나타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준 레인 청장도 "백신을 접종하라는 안내를 받으면 이에 따라야 한다"라며 "AZ 백신을 맞은 뒤 매우 드물고 특정한 형태의 혈전이 발생했다는 보고서를 철저히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어떤 조치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날 AZ 백신 공장을 방문한 것도 혈전 논란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존슨 총리는 잉글랜드 북서부 체셔주(州) 매클즈필드의 AZ 백신 공장을 찾은 자리에서 혈전 우려에 대한 질문에 "MHRA의 발표를 따르고, 계속 접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가 AZ 백신에 대한 신뢰를 재확인했지만, 영국 정부의 속내는 복잡해 보인다.

영국 보건당국은 이날 혈전에 대한 우려로 AZ 백신의 아동 임상시험을 일시 중단했다.

여기에 영국 정부가 30세 미만 젊은 층에는 다른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

영국은 AZ 백신과 밀접한 국가라는 점에서 향후 행보에 큰 관심이 쏠린다.
영국서도 AZ 백신 혈전 가능성 제기…"접종은 계속해야"

영국의 명문 옥스퍼드대가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했으며, 현재까지 영국에서 1천800만명이 AZ 백신을 접종했다.

그러나 지난달 오스트리아 등 일부 유럽에서 AZ 백신 접종자 중 혈전 증세가 나타나면서 우려가 커졌다.

영국에서도 이달 초까지 희귀 혈전이 발생한 사례가 30건 보고됐고 이중 7명이 사망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AZ 백신의 이익이 위험성보다 크다고 강조했지만, 독일이 AZ 백신을 60세 이상에만 적용하기로 하는 등 안전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