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항모 및 상륙함 투입해 유사 훈련 이뤄질 듯"
중국 매체 "대만 주변 항모 훈련…외세 차단 능력 과시"

중국 항공모함과 전투기가 대만 주변에서 훈련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번 훈련이 외부세력의 개입을 차단하는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중국 전문가 해석이 나왔다.

7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 대변인은 5일 중국 첫 항공모함인 랴오닝함이 대만 인근 해상에서 정기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랴오닝함 외에 055형 난창(南昌)함, 052D형 청두(成都)함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앞으로도 유사한 훈련을 상시로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항모 전단이 대만 동쪽 해상에서 훈련하던 날 대만 서남부 상공에는 중국 군용기가 나타났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 전투기, 조기경보기, 정찰기 등이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초계기 출격과 방공 미사일 부대의 레이더 추격 등으로 대응했다고 밝혔다.

중군 전문가들은 항공모함 전단이 대만 서쪽을, 전투기가 동쪽을 각각 에워싸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국 내정에 간섭하려는 외국 세력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담겨 있다며 또 다른 항공모함과 상륙함을 동원한 훈련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군사전문가 스훙은 "이번 훈련은 대만을 둘러싸고 군대를 고립시키면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도망갈 곳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필요한 경우 외국의 개입을 통제하고 봉쇄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만 분리주의자들은 만약의 상황에 미국이나 일본이 지원할 것이라는 환상이 있다"며 외국 세력을 차단하면 대만 분리주의자들은 심리적 지지를 잃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