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대변인, 공동보이콧 가능성 계속 열어둬…신장 인권침해 언급
유라시아그룹 보고서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 60%…선수불참 방식 30%"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카드 안버리는 미국…"동맹과 논의 중"

미국 정부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동 보이콧에 나설 가능성을 재차 열어뒀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미국이 동맹과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협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은 조율된 접근이 우리의 이익에 해당할 뿐만 아니라 동맹 및 파트너의 이익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우리가 이해하는 것"이라며 "이것은 지금과 향후 모두 의제에 올라있는 이슈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동맹과 언제 논의의 결론을 맺게 되느냐는 질문에 "2022년 일이고 아직 2021년 4월이라 시간이 남았다.

시간표를 제시하고 싶지 않지만 논의는 진행 중"이라고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답변하면서 신장 지역 집단학살을 비롯해 중국에서 지독한 인권침해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중 압박조치의 하나로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 카드를 쥐고 있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중국 정부와의 관여에 있어 경쟁과 대립, 협력의 세 가지 측면이 있다면서 지난달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의 첫 고위급회담에서 세 가지가 모두 제시됐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대중접근은 두 가지가, 두 가지만이 이끌 것"이라며 "우리가 동맹 및 파트너와 공유하는 이익을 포함한 우리의 이익이고 동맹 및 가까운 파트너와 공유하는 우리의 가치"라고 설명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월 말 브리핑에서 베이징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최종 결정이 내려진 게 아니라는 입장을 표명, 관련 논의가 없다는 기존의 입장에서 한 발 나아갔다.

중국은 신장 인권침해를 부인하며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미 CNBC방송에 따르면 정치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은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이 캐나다, 영국, 호주 등과 함께 정부대표단을 보내지 않거나 대표단의 급을 하향하는 식의 '외교적 보이콧'에 나설 가능성이 60%라고 내다봤다.

이 경우 일본과 인도, 한국 같은 미국의 아시아 동맹국은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유라시아그룹은 선수들 참가를 막는 방식으로 보이콧에 나설 가능성은 30%라고 진단했다.

미중 긴장이 누그러질 경우 공식적 보이콧은 하지 않고 각국 정상이 일정상의 이유를 들어 불참할 수도 있는데 이런 가능성은 10%라고 보고서는 관측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