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외교 책임자 임명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세계 백신 지원 업무를 담당할 미국의 백신 외교 책임자를 임명했다. 아시아와 중남미 지역 등에 자국 백신을 공격적으로 보급 중인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게일 스미스 미 국제개발처(USAID) 처장을 글로벌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으로 선임했다. 스미스 조정관은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가 확산하던 2014년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지원 업무를 맡는 등 글로벌 보건위기 전문가라고 NYT가 소개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다른 나라들이 미국에 필사적으로 백신 공급을 늘려달라고 요청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가능한 한 빨리 움직일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다른 나라들이 바이러스를 통제하도록 돕는 임무를 맡고 있다”며 “앞으로 이 부분에서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NYT는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보다 더 빨리 세계에 백신을 제공하는 등 이미 백신을 외교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스미스 조정관이 대표로 있는 원캠페인도 미국이 보유한 백신의 5%를 다른 나라에 공급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미국의 우방국이 몰려 있는 중남미와 아시아 등 세계 50여 개국에 자국 백신인 시노팜을 보급하고 있다. 러시아는 중남미와 동유럽을 중심으로 스푸트니크V 백신을 공급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처음으로 자국에서 러시아 백신을 생산하기로 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