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을 겨냥한 중국군의 위력 시위가 잇따르는 가운데 대만이 남중국해에서의 실탄사격 훈련으로 대응키로 하면서 주변 해역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6일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해순서(해경)는 자국이 실효 지배 중인 프라타스 군도 부근 해역에서 이달 25일과 내달 2일에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만, 中 무력시위에 '맞불'…남중국해서 실사격 훈련 예고

해순서는 이를 위해 프라타스 군도 해역 주변 약 14.8km와 약 3.6km 상공에 주의를 발령했다.

이번 훈련 기간에는 특히 중국군의 상륙 작전을 상정해 대만이 자체 개발한 '훙준(紅隼)' 대전차 로켓을 이용한 반격 훈련도 실시된다.

훙준 대전차 로켓은 대만 국책 방산연구소인 국가중산과학연구원(NCSIST)이 2008년 개발해 2015년 양산을 시작한 단거리용 대전차 로켓이다.

유효사거리는 400m, 무게는 5kg으로 1명이 조작이 가능하며 야시경 장착으로 야간 작전 수행이 가능해 대만 육전대에 우선 보급됐다.

한 관계자는 대만 국방부가 중국군의 프라타스 군도 점령 의도를 막기 위해 이미 대만해협과 남중국해에 감시와 정찰활동도 강화했다고 밝혔다.

특히 프라타스 군도와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의 타이핑다오(太平島·영문명 이투 아바)에 대한 작전 계획도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대만 국방부는 지난해부터 해군 육전대(해병대) 정예부대인 제99여단 병력을 '이동 훈련' 명목 아래 프라타스 군도에 주둔시키고 스팅어 미사일 등도 증강 배치했다고 대만 언론은 전했다.

대만, 中 무력시위에 '맞불'…남중국해서 실사격 훈련 예고

.
대만, 中 무력시위에 '맞불'…남중국해서 실사격 훈련 예고

한편 대만언론은 고위 관계자를 인용, 대만이 전시에 해순서의 600t 퉈장급 안핑(安平·CG-601)함에 슝(雄)-3, 슝-2 초음속 대함 미사일 16기 외에도 스팅어 미사일도 배치해 전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만, 中 무력시위에 '맞불'…남중국해서 실사격 훈련 예고

대만은 오는 2026년까지 해순서 소속 퉈장급 함정 12척을 건조하기로 하고 144억4천여만 대만달러(약 5천699억4천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