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사진=AP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사진=AP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투자회사 소프트뱅크 그룹이 노르웨이 소재 로봇기업인 오토스토어 지분에 투자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가 오토스토어 지분 40%를 28억달러(약 3조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소뱅은 이번 투자에서 오토스토어 전체 기업가치를 77억달러로 평가했다.

소뱅은 오토스토어 대주주인 THL파트너스와 EQT PE로부터 지분을 인수한다. 1996년 노르웨이에 설립된 오토스토어는 로봇기술을 개발해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이나 물류기업 등에 공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35개국에 걸쳐 2만대를 웃도는 로봇을 판매했다. 지멘스, 퓨마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소뱅은 지난해 미국 물류로봇 기업 버크셔그레이에도 2억6300만달러 규모의 시리즈 펀드로 투자한 바 있다. 버크셔그레이는 올초 스팩 상장에 성공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