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 대국 일본보다 많아…전세계인 매년 5.4만개 섭취
英대학 "플라스틱 쓰레기 늘며 어폐류 잔류량 증가"
중국산 꼬막 1g 당 10.5개로 최다…갑각류도 많아
도쿄만에서 잡아올린 멸치에서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자료:니혼게이자이신문)

도쿄만에서 잡아올린 멸치에서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자료:니혼게이자이신문)

한국인이 매년 어패류를 통해 자신도 모르게 먹는 미세플라스틱이 세계에서 3번째로 많은 18만7000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헐 대학 연구팀은 2014~2020년 세계 각국이 발표한 논문을 분석해 전세계인이 1인당 연간 5만4000개의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한다는 연구결과를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세 플라스틱은 플라스틱 쓰레기 등에서 발생하는 크기 5㎜ 이하의 플라스틱을 말한다.

인간이 사용하고 버리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늘어나면서 세계 각지의 어폐류에서 검출되는 미세플라스틱 잔류량이 늘어나고 있다고 헐 대학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때문에 수산물을 많이 먹는 지역일수록 미세 플라스틱 섭취량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에서 미세 플라스틱을 가장 많이 섭취하는 곳은 홍콩과 마카오로 이 지역 사람들은 연간 29만9000개와 23만1000개를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수산물 소비량 세계 1위인 한국인은 매년 18만7000개의 미세 플라스틱을 자신도 모르는 사이 먹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하고 국가 기준으로는 세계 1위다.

노르웨이(16만5000개)와 스페인(16만4000개), 중국(15만4000개), 카리브해 섬나라인 안티구아 바부다(14만7000개), 일본(13만개) 등이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와 일본, 노르웨이, 스페인 등은 세계에서 수산물 소비량이 가장 많은 나라들이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이들 4개국 사람들은 매일 10g 이상의 단백질을 수산물로부터 섭취한다.

지역별로는 중국, 어종별로는 조개류와 갑각류에 미세 플라스틱이 많이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 플라스틱이 가장 많은 수산물은 중국산 꼬막으로 1g 당 10.5개가 발견됐다. 새우와 게 등 갑각류는 최대 8.6개, 어류는 2.9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일본 도쿄만에서 잡힌 멸치에는 1마리당 2.3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남아있었다.

헐 대학 연구팀은 "아시아 지역의 바다가 미세플라스틱에 많이 오염돼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