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재판 절차 연기된 것에 항의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한 교도소에서 수감자들이 불을 지르고 난동을 일으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판 연기에 항의하기 위해서다.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재소자 60여명은 4일 밤 '시티 저스티스 센터' 교도소에서 불을 지르고 창문을 깨 집기를 밖으로 집어 던졌다.

이들은 깨진 창문 밖으로 몸을 내밀고 "우리는 법정 기일을 원한다", "우리를 내보내달라"는 구호를 외치며 코로나19 사태로 재판 절차가 연기된 것에 항의했다.

수감자들이 난동을 일으켰을 때 교도소 건물 밖에서는 이들의 친인척과 지인 70여명이 모여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재소자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교정 당국은 경찰을 투입해 수감자들의 난동을 제압했고 소방차를 동원해 불을 껐다.

이 교도소에서는 지난 2월에도 코로나19 방역 문제로 수감자 100여명이 집단 난동을 일으켰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