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투자의견 상향에 "테슬라 팀이 해낸 대단한 일"
테슬라, 1분기 차량 인도실적 호조에 다시 700달러 근접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1분기 차량 인도 실적 호조에 힘입어 주가 700달러 선에 다시 다가섰다.

테슬라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 4.4% 오른 691.05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에서의 강력한 수요에 힘입어 테슬라의 1분기 차량 인도 실적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글로벌 자동차 부품 부족 사태의 충격을 상쇄하고 테슬라 주가가 급등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는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2일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차량 인도 실적을 발표했다.

테슬라의 1분기 고객 인도 물량은 18만4천대로, 작년 동기와 비교해 2배 이상 급증했다.

일부 증권사들은 테슬라의 실적 호조에 목표 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웨드부시 증권은 지난 4일 발표한 투자 보고서에서 목표 주가를 종전 950달러에서 1천달러로 올렸고, 투자 의견도 보유'(hold)에서 '시장수익률 초과'(outperform)로 변경했다.

글로벌 투자정보업체 인베스팅닷컴의 제시 코언 수석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의 1분기 차량 인도 실적은 "다음 랠리를 시작하기 위해 필요한 불꽃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 투자의견 상향 소식을 전하는 한 매체의 기사에 트위터 댓글을 달아 "테슬라 팀이 해낸 대단한 일"이라고 자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